본문 바로가기

직장인 - 워라블 삶 살아가기19

때이른 감사 수확하기 올해 감자를 수확했습니다. 다소 이른 감은 있지만 이번 주 비 소식이 있고 조만간 장마가 온다고 하여 감자를 수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하지(6/21)가 지나고 수확하는 것이 감자의 씨알이 굵다고 하던데... 작년 텃밭을 하면서 장마의 무서움을 알기에 빠르게 수확했죠. 원래는 6/19일 토요일 오전에 수확하려다 금요일 코로나 잔여백신 신청에 성공하여 후유증인지 토요일 하루 종일 자는 바람에 일요일(6/20) 수확하였습니다. ㅠ.ㅠ (제가 40대라서 가장 끝 순번이고, 사람들을 많이 만나는 직업이라 가족에게 민폐가 안되려고, 잔여백신 신청화면을 광 클릭하여 겨우 성공했네요 ^^) * 인내심과 빠른 손놀림이 필요합니다^^ * 다시 텃밭으로 돌아와서.. 집에서 싹이 피어 못 먹는 감자를 6~7알 정도 심었는데... 2021. 6. 21.
내안의 텃밭 - 잡초와의 전쟁 요즈음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거의 장마기간 수준이죠. 또 낮에는 얼마나 더운지 텃밭에 한 시간만 있으면 땀으로 목욕을 할 정도입니다. 요즘 매주 잡초와 전쟁을 하고 있습니다. 뽑아내면 다시 피어나고, 잘라내면 다시 자랍니다. 제 텃밭은 10평뿐이 안되지만 주말이면 잡초를 뽑는데 2시간 이상을 소비합니다. 비닐 멀칭을 해도 고랑의 잡초는 어쩔수 없이 뽑아줘야 합니다. 한주만 그냥 두면 상추 크기를 뛰어 넘어서 상추에 햇빛이 들어가지 않을 정도네요. 뿌리를 다 뽑아야 하는데 뿌리가 정말 깊게도 박혀서 잘 뽑아지지도 않습니다. 아마 텃밭을 하시는 분들은 이해하실 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낮 온도도 30도에 육박하는 요즘 정말 잡초는 애물단지죠. 이번 주는 반 정도만 뽑고 포기했습니다. 다음 주에도 뽑아야 하니.. 2021. 6. 15.
늦은 호박고구마 심기 배추를 수확하고, 상추 지옥을 벗어나기 위해서 상추 절반을 뽑아버렸습니다. 그리고, 늦었지만 2021년 6월 5일 호박고구마를 심었습니다. 제가 사는 곳은 중부지역으로 고구마 심는 시기는 5월이라고 하는데 좀 늦게 심은 것이죠. 그래서인지 주변 텃밭지기분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말씀하시네요 ㅎㅎ 하지만, 전 고구마보다는 고구마 줄기를 많이 먹기 때문에 상관없습니다. 늦게 고구마 모종을 구하다 보니 모종도 구하기 어렵더군요. 우여곡절 끝에 호박고구마 모종을 구했는데 한단(1kg)씩만 팔더군요. ㅠ.ㅠ 심을 땅은 한 평뿐이 안되는데 양이 너무 많네요. 모종 간격을 좁게 해도 남더군요. 남은 건 땅에다 묻어 두었습니다. 6월 하순부터 장마라서 다음 주 감자를 수확해야하는데 그 자리에 심어야겠습니다. 일주일 후 가.. 2021. 6. 13.
내안의 텃밭 - 5월에 김치 담기 도전 지난 한 달간 김치(알타리, 열무, 배추)를 3번이나 담았습니다. 결혼하고 김치는 사 먹거나 부모님께 받아서 먹거나 했는데 텃밭을 하니 김치를 담게 되네요. 무언가 자연과 친해진다는 느낌? 을 받는 것 같습니다. 내가 만든 김치라서 그런지 정도가고 맛이 없어도 버리지 않게 되더군요 ㅋㅋ 가장 먼저 알타리 김치는 실패 입니다. 자투리 공간에 열무를 심었더니 수확물은 한단 정도뿐이 안되지만 버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딱히 다른 요리를 할 수 도 없기에 총각김치를 도전해 봤습니다. 맛있으라고 육수를 많이 넣었더니 짜서 젓가락이 잘 가지 않더라고요 ㅠ.ㅠ 다 익으면 나중에 찜을 할 때 넣어 먹어야겠습니다. 두 번째, 열무 물김치는 대성공입니다. 물론 장모님의 도움을 받았지만요. 생각보다 만드는 법은 어렵지 않은.. 2021. 6. 12.
보람과 미안함 사이에서 우연한 기회로 취업연계 사업을 시작한 지 5년이 되어 갑니다. 이 블로그의 하나의 카테고리로 있는 '기술사업화 TCT과정' 과정이죠. 쉽게 말해 미취업자들에게 취업을 연계해주는 정부지원사업입니다. 사실 제가 근무하는 회사는 일반기업입니다. 당연히 수익을 바라볼 수뿐이 없는데 이 사업은 수익이 나질 않지만 대표님의 결단으로 진행하고 있죠. 저희 회사 대표님 덕분에 이런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업운영을 하다 보니 지난 5년간 1,000명 정도를 만나고 300명 정도를 대상으로 취업연계 활동을 해왔습니다. 취업할 수 있는 회사를 연계하여 취업한 친구의 표정에 기쁨을 경험하기도 하고, 말을 잘 안들거나 아무리 많은 회사를 연계해도 취업이 안 되는 친구로 인해 슬픔에 잠긴 적도 있습니다. 이래 저래 에피소드도.. 2021. 6. 11.
내안의 텃밭 - 상추 지옥을 경험하다. 요즘 다른 일로 바쁘다 보니 텃밭일기를 못 썼네요. 지금이 텃밭을 하는 사람들에게 가장 바쁜 시기인데 말이죠. 저도 주말마다 잡초뽑고 수확하는 일상을 보내왔습니다. 올해는 유독 비가 많이 와서 그런지 작물들은 폭풍 성장하고 있네요.. 유독 상추와 같은 쌈채소는 정말 처리 곤란할 정도네요. 누구는 상추 지옥이라고 하던데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매주 50리터짜리 봉투 하나가득 수확했는 데로 아래 사진을 보면 매주 이런 모습입니다. ㅠ.ㅠ 작년에 상추 모종 몇개 안 심어서 이런 경험을 못했는데 올해는 먹어도 나눠도 남아도는 것이 상추더군요 ㅠ.ㅠ 주위분들께 나누다 지쳐서 당*마켓으로 팔아도 봤습니다. 상추를 그냥 주기는 머해서 다듬는데 들어가 인건비만 받고자 한 묶음을 2,000원에 팔아 봤습니다. (너무 많.. 2021. 6. 9.